엠카지노

엠카지노

꽃은 그대로 제나씨에게 선물 한다.
의외일 것 같은 얼굴을 하는 제나씨.
아니, 그 이외의 선택사항 없지요?
「그 받아도 괜찮습니까?」
「네, 받아 주지 않으면 곤란합니다」

버릴 수도 없기도 하고.
제나씨는 니요니요와 기쁨을 악물고 있다.
어?그렇게 기쁜 것인가?
……아무튼, 기뻐해 주는 분에는 좋은가.
「그렇다, 사트씨. 이 후 무엇인가 용무가 있거나 합니까?」
「아니오, 영창의 연습 정도 밖에 하는 일은 없지만?」
……련금도 있지만, 별로 언제라도 좋고.

「으로, 그럼 노점 대로를 다녀 신전에행전과?」
「예, 좋네요. 할 수 있으면, 이 거리의 명물도 가르쳐 받을 수 있으면(자) 기쁩니다」
제나씨는 자신으로부터 부른 경험이 없는 것인지 얼굴을 새빨갛게 하면서 돌아가는 길을 제안해 온다. 나 상대에게, 씹는 만큼 긴장하지 않아 좋은데.

그렇게 말하면, 있고 개에 나도 칸도노까지 가는 일에?영창의 요령을 가르쳐 받은 은혜도 있고, 여자 아이와 데이트 하는데 불평하는 것도 다를까.
「명물입니까?맡겨 주세요!」
자신다. 코레는 기대할 수 있을지도.
「이것은 감우튀김이라고 말해, 빌려준 감우를 녹 해 만든 팥소를 빵에 반죽해 올린 물건입니다. 옛부터 있는 세이류시의 명물입니다」
고구마 같은 감자를 반죽한 크림 빵인가. 역시 미묘하게 화인 기색이…….

「여기는 박쥐의 날개를 올려 검은 빛조를 바른 물건입니다」
요리의 이름은 제나씨도 모르는 것 같다. 입 두문불출한 것을 보기 힘든 점주씨가 가르쳐 주었다. ……룡익튀김이라고 한다고 한다.
재수가 좋다고 여겨지고 있는 음식인것 같다.

「이것은 리리오가 가르쳐 주었다고는 두어입니다. 아, 리리오는 조금 전의 세 명의 제일 작은 아이입니다」
소녀의 이름은 차치하고.
제나씨가 권해 준 코레는……갈색으로 투명한?……일까?
우선 노점의 옷체에 동화를 2매 건네주어 2 인분 산다.

옷체는 꺼낸 2개의 봉을 갈색의 액체에 찔러넣어 그리그리 돌려 꺼낸다.
물엿인가!
「물엿이었습니까. 그립네요∼」
「아십니까∼」
조금 유감스럽다. 놀라 주는 것이 좋았는지……반성.

「 내가 알고 있는 물엿은 무색 투명한 것이었으므로, 처음은 무엇인가 몰랐습니다」
「귀족님, 무색 투명한 것은 미와 설탕을 사용한 고급품이어요. 이것은 서민전용 어째서 감자와 가보의 열매와 맥아를 사용하고 있는 로 갈색이니까 있습니다」
옷체가 초반응으로 끼어들어 왔다.
누가 귀족인가. 제나씨에게 말한 것에서도 없을 것 같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