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카지노

오바마카지노

「에서는, 이쪽을」
물론 유용되는 편을 선택한다.
시세라면 전부 금화 15매인가. 그렇다 치더라도 싼 단장 사는 것 같은 달리기 시작해|저주사《주술 해》가 그렇게 돈이 있는 것처럼 보일 것인가?
「그런가 그 쪽을 선택할까……. 이만큼 있으면 중견 연금술사가 될 때까지는 조제 소재 이외 굳이 사지 않아도 되겠어」

「두고 창고지요?」
「금화 10매다」
네, 시세너무 보다 싸지 않는가?
나의 놀라움을 봐 니야리로 하는 점주.
「역시 감정 스킬 소유인가」

드야얼굴의 점주에게 말하고 싶다. 그런 스킬은 가지지 않으면.
>「감정 스킬을 얻었다」
대항하지 않아 좋으니까…….
「정말로 금화 10매로 좋습니까?」

「아, 너같이 감정을 할 수 있는 인간이 연금술을 거두어 주면(자) 살아나기 때문」
자주(잘) 생각하면(자) 깎아 스킬의 덕분이기도 해?
대금을 지불해 책이라든지를 받는다. 과연 가방에 들어가 싫은 좋은.
책을 양손에 움켜 쥔 채로 일단숙소까지 돌아가는 일로 했다.

점주에게 예를 말하고 나서 가게를 나온다.
또 하는 것이 증가해 버렸다.
생활 마법을 기억하면(자) 다음은 연금술로 약구조다!
오자 보고 감사합니다.

매우 살아납니다∼.
했다∼!
처음으로 일간 랭킹에 실릴 수 있었습니다!
읽어 주시는 여러분의 덕분입니다, 감사입니다!

사트입니다. 단장 털고 있다고(면) 마법사라고 하는 것보다 지휘자인 기분이 됩니다.
지휘 스킬은 붙지 않았습니다. 조금 유감인 사트입니다.

할렘 플래그는 아직도 먼 것 같네요.
연금술 세트는 숙소에 돌아와서 스토리지에 수납했다.
|마법의 가방 30《서티·홀딩·가방》을 가지고 다니고 싶은 곳이지만, 관광중에 나디씨에게 마법의 가방에 대해 들어 보았는데, 왕조야마토의 시대에는 부유층이라면 누구라도 가지고 있던 보급품의 마법의 물건이었던 것 같지만 지금은 군이나 상급 귀족 혹은 유복한 상인 정도 밖에 가지고 있지 않은 것인것 같다.

이래서야 부담없이 사용할 수 없다. 도적에 주목할 수 있다면 아직 하지도 귀족이라든지에 눈을 붙일 수 있으면(자), 이 거리의 관광이 계속되지 않게 되어 버린다.
나디씨의 조언 대로, 통을 1개 준비해|나락의 물병《워타보톨》로 반(정도)만큼 물을 따른다. 옷감을 물에 담그어 짠다. 어제 산 냄비를 꺼내 옷감을 씌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