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커

포커

갈아입음용의 로브는 드레로 할까.

용도가 없는 파수 화려한 로브를 꺼낸다.

코레로 좋을까?

파수로브로 갈아입어 대로에 돌아오는 일로 한다. 물론, 행과는 다른 루트다.

도중 나뭇가지에 병사의 시체가 걸리고 있다. 이런 곳까지 날아간다고는··나무∼. 합장.

우선|어좌형《임시 변통》에 명복을 빌고 나서 광장으로 돌아가려고 한다.

「그∼거기의 화려한 사람~」

……뭐라고 할 생각이 빠진 소리를 걸 수 있다.

레이더를 확인하면(자) 조금 전의 시체는 시체가 아니고, 아무래도 살아 있는 같다.

올려본다.

「미안합니다, 광장의 싸움이 끝나 있으면(자)로 좋습니다만 누군가 병사의 사람을 불러 받을 수 없을까요?」

도우라고 하지 않는 곳에 호감을 가질 수 있다.

그러나 나뭇가지에 걸리고 있지만……손이나 다리가 미묘하게 이상한 방향을 향하지 않은가?

그런데, 돕는다고 해도 교통편이 있을까?

……그 창을 차 저 편의 가지에 착지하면 좋은가.

병사의 가까운 가지까지 폴이라고 난다. 골절하고 있는 것 같아서, 착지시에 가지를 흔들지 않게 특히 배려했다.

「그러면, 안으므로 움직이지 말아 주세요」

「어, 어떻게 코코에?무리하지 않고 다른 병사를 부르는 것만으로 좋으니까!」

유무를 말하게 하지 않고 안는다.

골절하고 있다면 안은 채로 지상에 착지하는 것은 맛이 없는가……적어도 4미터 정도 있고.
그래서, 가지 보다 약간 높은 위치에 있는 근처의 지붕에 뛰어넘었다.

「가능한 한 충격을 주지 않게 날았지만, 괜찮은가?」
「네,|놀람《깜짝》했습니다만 괜찮습니다」
몇건인가 먼저 옥상에 출입구가 있는 집이 있었으므로 지붕 타로 이동한다.
말리지 않은 세탁물이 모아 놓여져 있는 곳(중)을 보면(자) 말리고 있는 한중간에 악마가 날아 왔을 것이다.

레이더로 옥내에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나서 집안을 지나 골목에 나온다.
나는 병사를 공주님 포옹 상태로 광장까지 옮겨 간다.
「, 조금 한 의문이지만……」
「네?무엇일까요?」

「악마에 취날아간으로서는 너무 날지 않을까?」
개그만가이지 않든지 해. 광장의 구석으로부터도 10미터 이상 떨어져 있어?
「그 마족의 충격파로 취날아갔습니다만, 그대로 낙하하면(자) 죽을 것 같았기 때문에 낙하 속도 경감의 마법을 사용했습니다. 무엇보다 마력 끊어지고 해 버려서. 그 가지에 걸린 채로 어찌할 바를 몰랐습니다」

마법사 이외도 마법 사용할 수 있는구나…….
광장에는 가설의 구호소가 되어있다.
구호소로부터 조금 멀어진 것에 돗자리를 꾸짖을 수 있어 등간격에 사람이 늘어놓을 수 있고 있는……부상자가 아니게 시체인가…….
「기왓조각과 돌로부터 구조된 사람은, 우선 이쪽에 모여 주세요」